2014.10.22 22:05 Photo/내가 보는 세상



사실 나는 저 선로의 끝에 무엇이 있는지 알고 있다.

다만 지금 내 눈앞에서는 저 선로의 종점이 보이지 않을뿐이다.

선로라는 것은 참 오묘하다. 

이어진다는 것. 끊김이 없다는 것.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말을

선로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니 말이다.

선로 위에 기차가 다니듯,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있는 어떤 무언가 위에도 기차와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 있지 않을까?





OLYMPUS IMAGING CORP. | E-M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6.3 | 0.00 EV | 5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4:10:17 08:31:58




'14. 10. 17
in 정선역

'Photo > 내가 보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내리는 어느 작은 역.  (0) 2014.11.03
철길의 시작점..  (0) 2014.10.27
끝을 알 수 없는 저 선로에서  (0) 2014.10.22
2014 여의도 불꽃축제!  (0) 2014.10.06
정말 신기한 집  (0) 2014.10.04
감동적인 성산일출봉  (0) 2014.09.15
posted by K.Tae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