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04 13:56 철도/보선




궤간 확장이 몇 mm여야 차량이 탈선할까?

차륜과 레일간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성립될까?



얼마든지 이론식으로는 해결이 가능한 문제들이지만 실제 내 눈으로 볼 수 있는 장면은 기회가 자주 오지 않는다.

열차가 지나가고 난 뒤에 남은 흔적들로 판단할뿐.

그런 부분을 생각하면 조금 아쉽다.



이 사진은 함박눈이 오고난 뒤 도보 순회를 하다가 찍은 사진이다.

실제 차륜이 지나갔을수도, 바람에 조금 확대된 것일수도 있다.

실제 이런 간격으로 차륜이 지나가지는 않을 것이다.

사진에 나오는 구간은 모두 pc 침목 부설로 인해 궤간확대나 궤간 축소와 같은 궤도 틀림 현상은 잘 나타나지 않는다.




LG Electronics | LG-F160L | 1/423sec | F/2.4 | 0.00 EV | 4.6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4:12:22 14:13:48

'철도 > 보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일 교환 후 열차가 지나간 흔적  (0) 2015.02.12
분기기 히팅장치의 흔적  (0) 2015.01.31
눈길에 남은 차륜의 흔적  (0) 2015.01.04
정선 무궁화호 사고 후 레일 살사 흔적  (0) 2014.12.28
유간 정정 작업  (0) 2014.12.13
레일 살사의 흔적  (0) 2014.12.10
posted by K.Tae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