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27 04:55 낙서장/낙서장
09년 08월 27일 새벽 4시 52분.

밤부터 한두방울 떨어지는 비가 이제는 쏟아지도록 내린다.

사람은 누구나 비가 오는 날이면 감상적으로 변하기 마련이지.

나도 사람인지라 그런 감정 없을래야 없을 수 없지.

다른 사람들 다 자고 있는 이 새벽에

단지 군대에서 나온 휴가라는 이유로 밤을 새고 있는 내 모습.

왠지 웃길 것 같다.

숙면을 취해도 모자를 판에 말야.

후.



저 비들도 목적이 있겠지?

그러니까 내리는 거겠지.

끝날줄 모르는 군생활.

대체 목적이 뭘까...



제발 부탁인데.

시간이 좀 빨리 갔으면 좋겠어.

빨리 자유롭고 싶다.

'낙서장 >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37가지 성공적인 사진기법.  (0) 2010.03.14
세상을 움직이는 것은 우직한 바보다.  (0) 2010.03.06
Something that I feel happy, enjoy, thanks  (0) 2010.01.16
2010년 새해가 밝다.  (0) 2010.01.03
D-199  (0) 2009.12.02
비가 오네  (0) 2009.08.27
posted by K.Taeyeon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