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20:37 낙서장/낙서장



세상에서 가끔 멀어지려고 할 때 누군가가 나를 세상에 다시 밀어 넣는다면

그것은 그 사람에 신이 머물다 가는 순간이라고 한다.


속초에서 올라오는데 휴계소에서 주차하는 사이에

옆에서 할머니가 문을 여시는데.. 

아무리봐도 문콕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런데 그 혹시나가 역시나.


순간 나도 모르게 창문을 내리게 되었다.

내릴 때의 나의 마음이 어떠했을까.

그런데 내리면서 할머니의 얼굴을 마주한 순간 나도 모르게 조용히 

'할머니 조심좀 하시지 그러셨어요~' 라는 말을 하고 말았다.

할머니도 엄청 미안해 하시면서

'아구구 조심한다고 하는데 그러고 말았네요. 미안해요' 이러셨다.


내 마음속에 있는 어떤 나쁜 것들이 사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집에 도착해서 주차장에서 내려 확인해보니 아무런 흠짓 하나 나지 않았네..



잠시 그 할머니에게 신이 다녀가셨나보다.




'낙서장 >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쩔 수 없이 나는 서울 사람이다.  (0) 2018.03.19
어플 개발.  (2) 2018.03.01
신이 머물다 가는 순간.  (0) 2018.01.14
동유럽 여행 준비  (0) 2018.01.06
뉴서피스프로의 최고 장점은 이동성이다.  (2) 2017.11.02
뉴서피스프로 정말 괜찮다  (0) 2017.10.19
posted by K.Tae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