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03 09:40 낙서장/낙서장

언제까지나 이등병으로만 남을 줄 알았는데

언제까지나 일병으로만 남을 줄 알았는데

언제까지나 상병으로만 남을 줄 알았는데

언제까지나 병장으로만 남을 줄 알았는데





나에게도 결국 이런 날이 오긴 오나보다..






2008년 8월 5일에 입대를 해서

2010년 6월 19일까지




장장 680일을 내가 버텼다는게 믿기지가 않는다.




'낙서장 >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폰 3gs는 놀랍다..  (2) 2010.06.30
장례식장에서...  (0) 2010.06.29
전역하는 달이 밝다.  (0) 2010.06.03
37가지 성공적인 사진기법.  (0) 2010.03.14
세상을 움직이는 것은 우직한 바보다.  (0) 2010.03.06
Something that I feel happy, enjoy, thanks  (0) 2010.01.16
posted by K.Tae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