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29 12:45 낙서장/낙서장

아는 친구의 아버지께서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

장례식장에 도착해보니 시간은 9시 반이 넘어가고..

그 친구의 눈은 너무 울어서 부어있고..

가슴아파서 별다른 말 못해주고 그냥 손만 잡아주고 어깨 두드려 준뒤 왔다.

정말 씩씩하고 당당했던 친구였는데..

6년만에 만난 장소가 이 곳이라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

서로의 안부만을 물어보다가

서로의 얼굴을 보게된 장소가 이곳이라니..

'낙서장 >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오는 이때에...  (0) 2010.07.17
아이폰 3gs는 놀랍다..  (2) 2010.06.30
장례식장에서...  (0) 2010.06.29
전역하는 달이 밝다.  (0) 2010.06.03
37가지 성공적인 사진기법.  (0) 2010.03.14
세상을 움직이는 것은 우직한 바보다.  (0) 2010.03.06
posted by K.Tae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