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3. 4. 14:23 취미/커피












처음으로 에스프레소라는 커피를 알려준 커피집이다.

에스프레소 원샷에 설탕 두개.

지휘자님으로부터 소개받아 매주 한잔은 꼭 마시게 되는 커피집.

저렴한 가격이지만 그 맛은 커피의 문외인이었던 내가 마셔도

'와 맛있다' 라는 탄성을 내지르게 된 곳이다.

커피를 몰라서 항상 카페에 가게되면 녹차라떼만 마셨던 나지만

여기 에스프레소를 알고난 뒤부터는 어느 카페를 가도 에스프레소만 시키게 된다.

나의 첫 집인 '아우라'가 앞으로의 내 에스프레소를 평가하는 맛의 기준이 될 것이다.

그만큼 맛있는 곳.

누구라도 한번 와서 맛보기를 권한다.




posted by K.Taeyeon

댓글을 달아 주세요